이랜서, AI '씨름' 동작 분석 알고리즘 과기정통부 NIA 우수과제 선정

AI로 씨름동작 분석한 웹사이트 등장

ZDNET Korea

2024-01-31 조회수 : 920

이랜서, 씨름 역사 등과 함께 소개...2D와 3D 스켈레톤으로 구현한 씨름 동작 시각적 이미지로 표현인공지능(AI)으로 씨름을 분석한 웹사이트가 등장했다. 우리 전통 스포트인 씨름은 2018년 11월 남북 공동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기도 했다.

국내 최대 IT매칭 플랫폼이자 AI전문기업인 이랜서(대표 박우진)는 세계 최초로 씨름 동작을 AI로 분석,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씨름동작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한 웹사이트 '씨름'(https://ssireum.elancer.co.kr)을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씨름 동작을 AI가 재해석해 그린 이미지를 담은 홈 화면은 직관적이고 간결한 인터페이스 구현했다. 세부 메뉴는 ▲씨름동작 소개 ▲씨름 역사 ▲씨름 기술 ▲씨름의 모든 것 등으로 구분했고, 핵심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구성했다. 특히, 2D와 3D 스켈레톤으로 구현한 씨름 동작의 시각적 이미지를 담아 씨름을 할 때 관절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알 수 있다.

인공지능으로 씨름 동작을 분석한 웹사이트 '씨름'의 메인화면

인공지능으루 분석한 씨름의 뿌려치기 장면.

씨름의 기술적인 부문 뿐 아니라 씨름의 역사를 쉽고 재밌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눈에 알아보는 씨름의 역사’도 소개했다. 부족국가 시대부터 우리 민족은 씨름을 한 것을 알 수 있고, 기원전 2500년 경 우리 씨름과 유사한 수메르인들의 레슬링도 소개하는 등 씨름과 관련한 일화와 상식도 풍부하다.

국내서 최초로 씨름 역사를 집필한 용인대 공성배 교수는 "이랜서의 씨름 웹사이트는 씨름의 과거에서부터 초현대적인 인공지능까지를 담고 있는 씨름의 뮤지엄 사이트라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2000년에 설립된 이랜서는 국내 최초로 프리랜서 플랫폼을 만든 기술 회사다. 국내 1위 프리랜서 플랫폼 기업이면서도 5년 전 한국전력 전국망에 있는 부품 수명을 예측하는 AI플랫폼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는 AI 전문기업이기도 하다. 생산자동화에 들어가는 공장라인 장비 수명을 예측하는 AI알고리즘도 개발해 우체국라인에 올해 시험적용 할 예정이다. 관련 특허 4개도 등록을 완료했고, 다수는 출원 예정이다.

박우진 이랜서 대표는 "국내 전통 스포츠인 씨름을 인공지능화해 데이터를 구축하고, AI알고리즘으로 분석해 평가하는 일은 즐거운 일이었다”면서 “잘 구축한 이번 데이터를 유네스코에도 전달해우리 씨름의 다양한 모습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